Aceme News

국립현대미술관(관장 직무대리 김정배)은 지난 4월 28일(화) 서울관에서 댈러스 미술관(부관장 로버트 슈타인: Robert stein)과 IT 기반의 참여형 미술관 서비스 “MMCA 프렌즈” 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였다.

2012년 댈러스 미술관이 시작한 ‘프렌즈 프로그램’(Dallas Museum of Art Friends, 이하 프렌즈 프로그램)은 현재 미국 덴버미술관, LA카운티미술관, 미니아폴리스 미술관이 운영하고 있다. 국립현대미술관은 아시아 최초로 협력기관이 되어 “MMCA 프렌즈” 프로그램 개발 및 국내화 작업을 추진, 국민의 문화향유 및 미술관 체험의 양적, 질적 향상을 위한 공동의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프렌즈 프로그램은 미술관을 찾은 관람객의 다양한 참여형태를 이해하고 재방문율을 높이기 위해 기획되었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관람객은 디지털 매체를 이용한 미션참여를 통하여 즐겁고 효과적인 미술관 관람을 하게 되고, 미술관은 관람객이 참여한 데이터를 통해 관람 형태를 분석한다. 국립현대미술관은 프렌즈 프로그램을 국내화 한 “MMCA 프렌즈”의 운영을 통하여 참여자 맞춤형 프로그램을 활성화 할 계획이다. 미술관을 찾은 관람객은 미술관 내에 설치되어 있는 키오스크 및 태블릿 PC를 활용하여 미술관 전시, 교육, 정보 습득, 여가활동 등과 관련된 미션을 선택, 참여하여, 미션 성과에 따라 다양한 혜택을 받게 된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축적된 다양한 관람형태에 대한 빅 데이터는 관람객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관람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관람객 연구 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다.

본 협약과 더불어 같은 날 오후 2시에는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멀티프로젝트홀에서 “21세기 미술관 관람객에게 다가가기”>가 관련 분야 전문인 및 일반인 150명을 대상으로 개최되었다. 강연을 맡은 로버트 슈타인 댈러스 미술관 부관장은 ‘프렌즈 프로그램’의 의의와 성과, 정보화 시대에 미술관의 문화기술 활용법 그리고 빅 데이터를 이용한 관람객과의 소통 등을 소개함으로써 전문가들로부터 높은 관심을 받았다.

국립현대미술관은 전시 환경에 맞춘 참여자 맞춤형 프로그램 “MMCA 프렌즈”를 2015년 10월부터 서울관에서 운영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국민의 문화예술 향유 만족도를 높이고 미술관 교육정보서비스 선진화의 중요한 플랫폼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자세한 정보는 국립현대미술관 홈페이지 (http://www.mmca.g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출처 [국립현대미술관] -